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상담문의 대표전화 1577-1274, 02-776-0506, 평일 09:00~18:00 휴일 09:00~14:00

복지뉴스

장기요양보험 혜택 쉽지 않다

관리자 | 2019.05.31 18:55 | 조회 208
서울 도봉구에서 치매환자 김모(78)씨를 5년 넘게 돌보고 있는 오충녀(66)씨는 최근 김씨의 장기요양보험등급 재심사를 신청했다. 2016년 치매특별등급(5급)을 받은 김씨가 1년 뒤 재평가에서 등급 외 판정을 받아서다. 

김씨는 경기도 남양주시까지 혼자 걸어가 실종됐다가 경찰에 발견되는가 하면 자신이 변기에 넣은 썩은 채소를 손으로 꺼내는 등 중증 치매 증상을 보였다. 오씨는 이런 장면의 사진을 장기요양보험등급 심사위원에게 보여줬지만 위원은 “김씨가 걸을 수 있고 자기 손으로 밥도 먹을 수 있으며 씹는 기능이 있으니 5급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오씨는 “해도 길어져 김씨를 돌봐야 하는 시간이 늘어나니 4급을 받아 김씨가 주간보호센터에 좀 더 오래 머물 수 있으면 좋겠는데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부분이 워낙 반영이 안 돼 힘들 것 같다”고 했다.

문재인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를 표방하고 나섰지만 여전히 장기요양보험 혜택을 받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27일 보건복지부가 고려대에 용역을 의뢰한 ‘사회보장제도 성인·노인 돌봄분야 기본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현 장기요양보험 인정조사표는 인지장애보다 신체장애를 더 비중 있게 반영한다. 청결과 배설, 식사, 기능보조, 행동대응, 간접지원, 간호처치, 재활훈련 등 8개 영역군의 점수를 합해 요양인정점수를 산출한다. 보고서는 청결을 예로 들며 “인지기능이 낮고 신체기능이 높을 때 4.1점이 나오는데 인지기능은 높은 상태에서 신체기능만 낮으면 19.6점이 나온다”고 했다.

등급 판정은 의사 소견서를 기반으로 심사위원단 판단에 따라 이뤄진다. 임현국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의사가 소견서를 잘 써도 장기요양보험 쪽에서 판단을 잘못하면 등급이 제대로 안 나오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화장실조차 못갈 정도로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 많아 치매라는 이유만으로 같은 서비스를 주긴 어렵다”고 말했다.

치매특별등급 수급자는 하루 2시간 방문요양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데 인지기능 관련 서비스만 가능하고 가사지원 서비스는 제한된다. 이 때문에 아예 등급 외 판정을 받아 노인돌봄종합서비스를 받는 게 낫다는 말도 나온다. 등급 외 판정자 중 일정소득 이하 노인은 돌봄종합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식사도움이나 외출동행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요양병원 입원환자 중 치매환자 비율이 높은 이유도 이런 일상생활서비스를 받기 힘들어서다. 그런데 복지부는 최근 요양병원 수가체계를 개편하며 치매치료약을 일당정액제에 포함시켰고 이는 의료계 반발을 일으켰다. 대한신경과학회와 대한신경과의사회, 대한치매학회, 대한노인신경의학회는 지난 13일 성명에서 치매약제가 평균 가격에 못 미치게 산정돼 적극적인 약물 치료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을 지적하며 “치매환자와 보건의료체계에 심각한 위해를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출처 : 국민일보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7개(1/4페이지)
복지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7 노인장기요양보험 11년, 높은 만족도 관리자 90 2019.07.30 09:26
76 31년만에 장애인등급제 폐지 관리자 147 2019.06.30 08:52
>> 장기요양보험 혜택 쉽지 않다 관리자 209 2019.05.31 18:55
74 노인돌봄 케어 플랜 및 코디네이터 활성화 절대 필요 관리자 254 2019.04.24 11:37
73 치매전문 요양보호사 4년간 10만명 늘린다 관리자 340 2019.03.31 02:42
72 빈곤층 노인 퇴원후에도 의료·돌봄 2년간 시범 실시 관리자 337 2019.03.15 21:32
71 늙기는 쉬워도 노인으로 살아가긴 힘겨운 대한민국 관리자 456 2019.01.30 17:50
70 노인 중심의 커뮤니티케어 정책방향 관리자 594 2018.12.31 21:15
69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10년, 이제는 수급자 중심으로 관리자 597 2018.12.25 07:03
68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방향성은 공공성? 관리자 598 2018.12.17 12:39
67 2022년 요양보호사 공급부족 사태 우려 관리자 628 2018.12.07 18:42
66 네덜란드 호헤베이크 마을에서 노인복지서비스를 배운다 관리자 684 2018.11.08 05:17
65 건강보험공단 경인본부,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견학프로그램 운영 관리자 678 2018.10.26 07:41
64 치매 보호자 47% "간병 위해 직장 관두거나 근로시간 줄여" 관리자 569 2018.09.12 18:03
63 중증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 갱신절차 간소화 관리자 835 2018.08.01 18:54
62 재가서비스기관 30%, 폐업·설치 되풀이 관리자 1466 2018.07.05 10:13
61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 10년, 개선 방안은 관리자 959 2018.06.05 20:05
60 사회복지법인의 기득권, 조금만 내려놓으면 새로운 길이 보인다 관리자 885 2018.05.18 13:28
59 장기요양등급자 어르신 ‘지역사회 돌봄’ 강화 관리자 1340 2018.03.05 10:34
58 치매노인 돌봄, 요양원이냐 가정이냐 관리자 1979 2018.02.15 20:21